​도서명 혹은 주제 검색

DMI Books

천국 묵상

SKU 9788957317440
$11.99
In stock
1
Product Details

책소개

천국과 일상,
그 간극을 이어주는 복음적 통찰

“천국을 묵상한다는 것은
영혼을 하나님께 조율하고, 깨달음을 삶으로 가져오는 일이다.”

개혁주의 대표주자들,
천국을 말하다

성경을 부지런히 공부하다 보면 여러 중요한 흐름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알고 싶을 때가 있다. 가령 에덴동산에서 새 하늘과 새 땅까지, 공의와 제사장직, 삼위일체, 성육신, 칭의, 성화, 부활, 성전, 은혜, 언약 등의 주제가 어떻게 조화를 이루며 연결될까에 관심이 간다. 이 책에서 팀 켈러, 존 파이퍼, D. A. 카슨 등의 개혁주의적 복음주의자들은 함께 모여, 천국이라는 주제에 관해 다양한 관점으로 접근한다. 초교파 모임인 [가스펠 코얼리션](The Gospel Coalition, 복음연합)의 2015년 전국 콘퍼런스에서 팀 켈러, 존 파이퍼 외 6명이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는 성도는 어떻게 천국의 맛보기로 살아갈 수 있는가?”라는 주제로 강의한 원고를 정리했다. 8명의 복음주의 리더들은 우리에게 익숙한 성경 본문으로, 구원의 시작부터 완성에 이르기까지 인생의 중요한 과정에서 소망의 힘으로 사는 법에 관한 신선한 통찰을 풀어놓는다.

저자 소개

작가파일보기관심작가알림 신청저 : 존 파이퍼

John Piper, John Stephen Pipe"기독교 희락주의자", "탁월한 기쁨의 신학자"라는 별명을 얻고 있는 존 파이퍼는 미국 처치 리포트가 발표한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크리스천 중 한 명이다. 조나단 에드워즈에게 큰 영향을 받았고, 시편37편 4절 "여호와를 기뻐하라"는 말씀대로 하나님을 기뻐하는 삶을 전하고 있다. 존 파이퍼는 삶의 모든 영역에서 하나님의 탁월함을 기뻐하며 드러냄으로써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려는 열정으로 살도록 우리가 창조되었음을 깨닫고 창조의 목적대로 살 것을 촉구한다.

휘튼 칼리지(Wheaton College)와 풀러 신학교(Fuller Theological Seminary)를 졸업하고 뮤니히 대학(University of Munich)에서 신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벧엘신학대학(Bethel College)에서 6년 동안 학생들을 가르쳤다. 조나단 에드워즈에 대한 연구서인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하나님의 열심』(God`s Passion for His Glory) 미국 ECPA 금메달을 수상한 바 있다. 1980년부터는 미국 미니애폴리스에 있는 베들레헴 침례교회의 담임목사로 섬겼다. 존 파이퍼는 말씀 사역과 저술 사역에 열정을 쏟아부었고 하나님의 영광에 관한 탁월한 설교자이자 기독교 희락주의자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
... 펼처보기

작가파일보기관심작가알림 신청저 : 팀 켈러 (티머시 켈러)

Timothy J. Keller,팀 켈러“21세기의 C. S. 루이스!” - 뉴스위크

“맨해튼에서 가장 생기 넘치는 회중”으로 불리는 뉴욕 리디머장로교회를 이끌고 있는 목회자 겸 저술가. 성경의 절대적인 권위에 철저히 의지하면서도, 회의하고 방황하는 젊은 영혼들이 거부감을 못 느끼는 그의 목소리는 이들을 열광하게 만든다. 그래서 주로 대도시의 전문직 종사자들, 미국 문화 전반과 그 아이디어를 주도하는 청년들이 그를 삶의 멘토로 가슴에 안는다. 철학자 댈러스 윌러드가 그를 “이 시대에 가장 주목할 목회자”로 꼽았고, 많은 기독교 지도자들이 그를 “가장 영향력 있는 목회자”로 보는 이유가 여기 있다.

1972년 버크넬 대학교를 졸업한 후, 고든-콘웰 신학대학과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에서 수료하고 신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목사 임명을 받은 후 버지니아에서 9년간 목회자로 봉직했고, 모교에서 강의를 하기도 했으며, 부인과 함께 도회지 선교에 힘을 쏟기도 했다. 특히 2001년 소위 ‘교회개척센터’를 열어 지금까지 뉴욕과 세계 각지에 100여 교회의 창립을 도왔고, 전 세계 목회자들이 그의 전도 방식을 배우기 위해 꾸준히 뉴욕을 찾고 있다.

한국에서도 크게 주목을 받았던
... 펼처보기

작가파일보기관심작가알림 신청저 : D. A. 카슨

D. A. Carson‘복음연합’(The Gospel Coalition)의 공동 창립자이자 회장이며, 1978년부터 트리니티복음주의신학교(Deerfield, IL)에서 가르쳐 왔고, 현재는 신약학 연구교수로 섬기고 있다. 거의 60권 가까운 책을 저술하거나 편집한 그는 캐나다와 영국에서 목회사역을 해왔다.

작가파일보기관심작가알림 신청역 : 서경의

서울대학교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M.Div) 학위를 받았다. 현재 번역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자,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정상으로 가는 계단: 지그 지글러가 들려주는 열정과 성공의 메시지》 《나는 뉴욕의 윤리시스트: 윤리의 바다 항해기》 《바이블 아틀라스》 《신화로 읽는 심리학》 《그림과 함께 읽는 창세기》 등 다수가 있다.

목차

서문

1. 생명을 택하라 (팀 켈러)
2. 그리스도의 영광, 우리의 최종 고향 (존 파이퍼)
3. 주님이 거기 계신다 (D. A. 카슨)
4. 준비됐는가? (마크 데버)
5. 하나님을 상속받는 사람들 (리곤 던컨)
6. 믿는 자는 예수의 일을 한다 (아우구스투스 로페스)
7. 부활이 없으면 복음도 없다 (보디 보캄)
8. 새 하늘과 새 땅, 구원의 완성 (필립 라이켄)

패널 토의: 죄로 물든 세상에서 하나님의 공의를 구해야 하는 성경적 근거

책속으로

우리 목에 보이지 않는 소형 녹음기가 달려 있어서, 당신이 상대방에게 어떻게 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을 평생 전부 다 녹음한다고 가정해보자.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이야기할 때만 자동 녹음된다. 다시 말하면, 상대방에게 부과하는 도덕 기준만을 녹음한다. 당신이 옳거나 틀리다고 믿는 것만 녹음한다. 그런 후 하나님은 심판의 날에 사람들 앞에서 말씀하신다. “너희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듣지도 못했고, 성경도 알지 못했다. 하지만 나는 공정하게 판단하겠다. 너희를 이렇게 심판하려고 한다.” 하나님은 각자의 목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녹음기를 꺼내 드신다. “각자의 도덕적 기준에 따라 심판하겠다.”
“나는 내가 정한 기준에 맞게 살고 있습니다!” 아무도 이렇게 말하지 못한다. 이것이 인류 최대의 문제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한 책이 더 필요한 것이 아니다. 스스로 할 수 없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힘이 필요하다.
1장. 생명을 택하라_ 22면

우리의 임무는 그저 바른 해석을 이끌어내는 것이 아니다. 물론 그것도 나름대로 의미 있지만, 그보다 우리는 성경 텍스트 속으로 들어가서 본문이 던지는 도전을 몸소 경험해야 한
... 펼처보기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하나님의 은혜라는 자원을 끌어다 쓰는 인생

우리는 세상에 살면서 천국과 일상 사이의 괴리를 많이 경험한다. 깨달음과 지식이 마음과 손발로 내려오지 않고 따로 노는 일이 흔하다. 특히 천국(이나 종말론)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면 익히 알던 것에 깊이를 더하기보다 새로운 지식을 찾는 데에 더 갈급하다.
하지만 저자들은 우리가 현실 속에 살아가면서 느끼는 곤고함과 무력함을 압도하는 천국 소망이 이미 예비되어 있음을 강조한다. 그리고 그러한 복된 소망을 가진 성도가 균형을 잃지 않고 오늘을 살아갈 힘을 성경 전체를 조망하며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 알기 쉽게 풀어간다.
하나님의 은혜는 마치 저수지와 같아서 그 수원(水源)과 연결될 통로만 찾아낼 수 있다면, 그 자원을 어떻게 끌어댈 수 있는지만 안다면 시냇가에 심은 나무와 같이 살 수 있을 것이다.

티끌에서 영광으로:
천국 묵상을 위한 알찬 길잡이

티끌과 같은 인간이 영광스러운 삶을 사는 길은 어디에 있을까?
날마다 본향을 소망하면서도 현실을 외면하지 않고 멋지게 살아내는 길을 찾을 수 있을까?

팀 켈러는 신명기 30장 본문으로, 천국의 예표인 가나안 땅에 들어가기 전에 우리에게 주어진 명령을 어떻게 순종하며 살도록 했는지 설명한다. 복과 저주, 천국과 지옥은 같은 방식으로 우리에게 찾아오지 않는다. 특히 하나님의 복은, 당연히 받을 권리가 아니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불가능한 일을 이루셨기에, 우리는 순종이라는 통로를 거쳐 받는 것이다. 영광은 우리가 ‘얻어내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얻으신 것을 우리에게 나누시는 데 있다.
존 파이퍼는 이사야 11장을 주해하면서 예언서 연구를 통해 누리는 축복을 이야기한다. 특히 예언서를 공부하다 보면 우리의 최종 고향은 천국 그 자체도 아닌, 바로 그리스도의 영광임을 강조한다. 우리는 성경의 한 장을 그리스도 중심적이고 복음 중심적으로 오롯이 해석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D. A. 카슨은 에스겔 40~48장을 폭넓게 살피면서, 성경 텍스트 속으로 들어가 본문이 던지는 도전을 몸소 체험한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특히 성경 본문을 ‘탐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성경으로 삶이 변화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구약과 신약(계시록)을 넘나들며 성전과 제단, 이름, 예배 등이 어떻게 대조되고 통합, 발전해가는지를 연결해 확인한다...펼처보기

Save this product for l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