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명 혹은 주제 검색

분류
Category

자녀가 간절히 바라는 사랑 부모가 진심으로 원하는 존경(가족)

SKU 9788957317105
$12.99
In stock
1
Product Details

| 목 차 |

감사의 글 - 008
우리 집 아이들 이야기 - 011
서문: 자녀를 키울 때도 ‘사랑과 존경’ 전략이 효과가 있을까 - 016
1부 가족 관계의 악순환

1. 아이들이 말만 잘 듣으면, 세상에 ‘나쁜 부모’는 없겠지 - 025
2. 가족 관계의 악순환 끊기 ① 암호를 해독하라 - 037
3. 가족 관계의 악순환 끊기 ② 긴장을 풀어라 - 053

2부 힘이 되는 선순환

4. 베풀라(Give): 너무 많지도, 적지도 않게 - 071
5. 이해하라(Understand): 아이들 입장에서 - 085
6. 가르치라(Instruct): 너무 많이도 말고 핵심만 - 101
7. 훈육하라(Discipline): 대면하라, 바로잡으라, 위로하라 - 115
8. 격려하라(Encourage): 아이들이 상심하지 않고 성공할 수 있도록 - 137
9. 간구하라(Supplicate): 하나님이 우리 기도를 들으시고 아이들에게 말씀하시리라는 확신으로 – 153
10. 팀워크: 자녀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기 - 171
11. 분홍 공주, 파랑 왕자 양육법 - 189

3부 보상을 받는 선순환

12. 하나님의 뜻대로 자녀를 양육하는 진짜 이유 - 209
13. 이유 불문하고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듯, 이유를 불문하고 자녀를 사랑하라 – 219
14. 결과라는 함정을 조심하라 - 231
15. 나는 내 반응만 책임질 수 있다 – 247

결론: 자녀에게 어떤 유산을 남길 것인가 - 259

부록 1. 가족을 위한 사랑과 존경의 목표 세우기 - 269
부록 2. 자녀 양육에 필요한 사랑과 존경 ‘실전 체크리스트’ - 273
주 – 277

| 책 속으로 |

아이는 자신이 사랑받는다고 느낄 때 부모에게 긍정적으로 반응할 준비가 되며, 부모도 자신이 존경받는다고 느낄 때 아이를 다정하게 대하려는 마음이 생긴다는 사실이다. 이처럼 서로 간에 사랑과 존경이 충족될 때 가정에 행복이 찾아온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사랑받지 못했다고 느끼는 자녀는 버릇없는 행동으로 부모 속을 뒤집어놓는다. 존경받지 못했다고 느낀 부모는 사랑을 갈구하는 자녀의 마음에 생채기를 낸다. 누군가에게서 시작된 부정적인 작용은 상대방에게 똑같은 수준의 부정적인 반작용을 불러일으킨다. 가정에서 벌어지는 작용-반작용의 역학은 가족 관계의 악순환(Family Crazy Cycle)으로 이어지면서 가정을 차가운 암흑 상태로 바꿔버린다. 사랑받지 못한 자녀는 부모를 무시하는 행동으로 대응하고, 존경받지 못한 부모는 자녀가 사랑을 느낄 수 없는 방식으로 대응한다
서문_ 18면

아이의 영혼이 위축되거나 분노로 폭발하면 부모는 반드시 이런 질문을 던져보아야 한다. “우리 아이는 지금 사랑받지 못했다고 느낀 건가?” 부모의 영혼이 위축되거나 분노로 폭발하면 또다시 자문해보아야 한다. “지금 나는 존경받지 못했다고 느낀 건가?”
아이의 행동이 부모를 화나게 하고 짜증 나게 만들었다면 부모는 한 걸음 물러서서 그 상황을 바라보고 스스로에게 질문해야 한다. “나는 왜 이 일로 화를 내는가, 내 아이는 왜 화가 났는가? 아무것도 아닌 사소한 문제가 왜 이렇게 큰일이 되어버렸을까?” 이런 생각은 방을 어지럽히고, 잠자리에 들지 않겠다고 고집 부리고, 통행금지 시간을 어기는 일처럼 사소한 일상사에서 시작되지만 곧 사태는 악화되어 아이나 부모, 또는 양쪽 모두의 마음 깊숙한 곳에 상처를 남긴다.
2. 가족 관계의 악순환 끊기 ① 암호를 해독하라_ 43면

심호흡을 크게 하고 스스로에게 던져야 할 질문은 이것이다. “아이가 고의적으로 무례하게 행동한 것이라고 단정 지을 것인가, 아니면 냉정을 잃지 않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관찰할 것인가?”
존경받지 못한다고 느낄 때 이런 질문을 던지는 것이 쉽지 않음을 나도 인정한다. 하지만 당신이 느끼는 그 불쾌함의 정체를, 아이들이 부모를 무시하는 탓이라고 해석해서는 안 된다. 이부자리가 널브러져 있고 옷가지는 방바닥을 뒹굴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속이 터져도 아이가 당신을 무시한다고 속단해서는 안 된다. 그런 때에는 아이의 말을 무조건 믿어주는 편이 훨씬 낫다. 부모와 한바탕 난리를 겪으면서 십대들은 조금씩 어른이 되어가며,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법을 배운다.
2. 가족 관계의 악순환 끊기 ① 암호를 해독하라_ 46-47면

자녀를 가르치기 위해 부모가 신학을 공부해야 한다는 이야기는 성경 어디에도 없다. 가난하고 못 배운 아프리카 원주민이라 할지라도 자기 아이를 그리스도의 교훈으로 가르칠 수 있다. 그녀는 아마도 성경을 읽지는 못하겠지만,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영혼 안에 말씀의 둥지를 마련한다면 하나님 보시기에 최고의 자녀 교육자가 될 것이다. (…)
그리스도의 말씀이 당신 안에 살아 있다면 아이들을 가르칠 준비가 된 것이다. 당신은 이미 그리스도께서 사랑하시는 교사다. 이것이야말로 그분의 가르침을 아이들의 내면에 뿌리내리게 하시는 주님의 가장 중요한 수단이다.
6. 가르치라(Instruct) : 너무 많이도 말고 핵심만_ 105-106면

날마다 복닥거리는 결혼 생활과 자녀 양육이라는 스트레스를 겪다 보면, 당신은 배우자가 당신의 필요나 즐거움 따위는 눈곱만큼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오해하기 쉽다. 배우자는 무심하거나 건망증이 있거나 부주의하거나 당신 마음을 아프게 할 수도 있다. 그래서 당신은 상처를 받거나 화가 난 나머지, 상대를 몰아세워 앙갚음하려 한다. 만성적인 스트레스와 부정적 성향은 부부 모두를 좌절시키고 두 사람은 서로의 선의를 의심한다. 그러므로 부부에게는 서로를 무조건 믿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
남편에게는 아내에게 없는 강점과 약점이 있고, 아내에게는 남편에게 없는 강점과 약점이 있다. 이런 부부가 한 팀을 이루려 한다면 두 사람은 조건 없는 사랑과 존경으로 함께 일해야 한다. 두 사람은 아내의 분홍색과 남편의 파란색을 혼합하여 하나님의 ‘보라색’을 만들어야 한다. 둘이 하나가 되어, 그리스도께 하듯 결혼 생활에 헌신한 완벽한 팀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10. 팀워크: 자녀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기_ 178, 186면

일곱 살 아들은 엄마가 자신을 사랑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존경받는 것은 뭔가 새로운 것이기에 아들은 그 말이 더 좋은 것이다!
존경의 대화는 나이와 관계없이 남자아이들에게 ‘효과적’이다. 아이의 영혼 깊은 곳에 자리한 존경에 대한 뿌리 깊은 필요를 채워주기 때문이다. 물론 당신은 아들을 사랑한다. 하지만 그 사랑을 전달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아들의 영혼, 즉 하나님께 소중한 그 영혼에 존경을 표하는 것이다. 아들이 때로는 비뚤어지기도 하겠지만 그래도 아이에게는 여전히 존경이 필요하다. 아들이 존경스럽지 않을 때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때일수록 아이에게는 존경이 필요하다.
11. 분홍 공주, 파랑 왕자 양육법_ 193면

믿는 부모에게는 하나님의 신탁이 있다. 우리는 매일매일 자녀를 양육할 때 하나님의 진리를 믿어야 한다. 비록 그 진리가 피부로 와 닿지 않을 때라도 말이다. (…)
그리스도 안에 있는 정체성 덕분에 우리는 주께 하듯 자녀를 양육한다. 거기에 더해 우리가 이렇게 할 수 있는 이유가 하나 더 있다.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영원한 보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기업의 상을 주께 받을 줄 아나니 너희는 주 그리스도를 섬기느니라”(골 3:24). (…)
그냥 버려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무례한 아이에게 사랑을 실천하면, 비록 아이가 그 사랑에 감사하지 않는다 해도 하나님은 인정해주신다. 헛수고처럼 보이는 이러한 노력에 대해서도 하나님은 상을 주시기 때문에 그분께는 중요한 문제다. 다시 말해 자녀들이 우리에게 반응하지 않을 때도 변함없이 그들을 사랑하기만 하면, 주님은 부모인 우리에게 상을 주신다.
12. 하나님의 뜻대로 자녀를 양육하는 진짜 이유_ 215-217면

양육은 부모가 어떤 사람이냐의 문제이지, 아이들이 왜 제대로 살지 못하는지를 따지는 문제가 아니다. 아이의 행동과는 무관하게 우리는 G-U-I-D-E-S 원칙을 적용하여, 우리가 목표로 하는 사람이 될 것이다.
나는 망설임 없이 말할 수 있다. “내가 베푸는 걸 아이가 당연하게 생각한다 하더라도 나는 베푸는 사람이 될 것이다. 아이가 나를 다정하게 생각하든 그렇지 않든 간에 나는 이해심 많은 부모가 될 것이다. 아이가 잘못된 가르침에 귀를 기울인다 하더라도 나는 가르침을 주는 부모가 될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못된 부모라는 소리를 듣더라도 나는 훈육할 것이다. 아이가 나의 위안을 받아들이지 않는 것처럼 보이더라도 나는 격려할 것이다. 하나님이 침묵하시고 나와 내 아이에게서 멀리 계신 듯 보이더라도 나는 기도하는 부모가 될 것이다.”
13. 이유 불문하고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듯, 이유를 불문하고 자녀를 사랑하라_ 229면

Save this product for l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