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명 혹은 주제 검색

분류
Category

산상수훈2(양장판)

SKU 9788957318164
$14.49
In stock
1
Product Details

※ 기 출간된 《하늘 행복으로 살아가는 작은 예수》(ISBN 9788957311172)의 양장판입니다.
기 출간된 책(무선본)도 계속 판매합니다.

제자 됨이 우리에게 어떤 인격과 삶을 요구하는지
명쾌하게 보여주는 산상수훈 강해 설교
한국교회가 살아나고 세상의 빛이 되는 길을
산상수훈에서 찾다!

국제제자훈련원은 은보(恩步) 옥한흠 목사 소천 10주기(2020년)를 맞아 《옥한흠 전집》을 출간한다. 옥한흠 목사의 강해설교를 담은 〈강해편〉부터 출간되며, 《산상수훈 2_하늘 행복으로 살아가는 작은 예수》는 〈강해편〉 10권 중 제10권이다. 전집의 각 권에는 설교자와 연구자를 위해 성경구절 색인을 수록했다.

한 편의 설교를 위해
목숨을 걸다
‘옥한흠’ 하면 많은 사람이 ‘제자훈련’을 떠올릴 만큼 그는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제자훈련 목회자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그가 우리에게 끼친 영향은 제자훈련뿐만이 아니다. 그는 “한국교회의 가장 대표적인 설교자요, 목회자가 가장 존경하는 설교자”(“한국교회 설교 성향 분석”, 『그말씀』, 통권 25호, p.239)로 손꼽힌다.
알려진 것처럼 옥한흠 목사의 목회철학 중 핵심은 평신도를 깨워 주님의 제자로 만드는 제자훈련이다. 이러한 본질을 회복하고 생명력 있게 확장되도록 하는 것이 바로 설교였다. 그는 제자훈련 목회의 본질에 충실할 수 있는 길이 바로 목회자 스스로 죽는 것이라 믿었고, 그의 헌신은 평생 설교를 위해 진액을 쏟아내는 자세로 드러났다.
옥한흠 목사는 그리스도를 믿고, 복음의 본질을 깨달을 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성숙한 제자가 되어 세상 속에서 소명자의 삶을 살아가도록, 한 사람을 변화시키는 데 설교의 역점을 두었다. 그런 설교를 하기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대치의 헌신을 준비 과정에 쏟아부었으며, 하나님 말씀이 가르쳐주시고 명령하시는 대로 양심껏 전하고자 몸부림쳤다. 우직하게 본문을 붙잡고, 말씀으로 청중을 사로잡아 기어이 하나님 앞에 무릎 꿇게 만든 그는 제자훈련에 미친 광인(狂人)이자 설교에 목숨을 건 장인(匠人)이었다.

생생한 현장의 언어로 다시 듣는
예수님의 산상수훈
오늘날 세상 사람들의 눈에 비치는 그리스도인의 이미지는 너무나 참담하다. 그들의 눈에는 우리가 자기들과 다른 게 별로 없어 보인다. 오히려 “세상이 교회를 걱정한다”라는 말이 공공연하게 나돌 만큼 한국교회는 신뢰를 잃어버렸다. 어쩌다가 이 지경에까지 이르렀을까? 저자는 우리가 산상수훈의 가르침대로 살아야 하는 거룩한 목표를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일갈한다. 산상수훈의 메시지는 분명하다.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마 5:48)는 것이다. 세상에서 부름받은 하나님의 자녀는 땅에서부터 온전함이라는 정상을 목표로 삼고 열심히 오르는 자가 되어야 한다.
산상수훈은 오늘날 사람들이 추구하는 가치와 먼 곳에 있다. 그리스도인들조차 지키기 어렵고 비현실적이라는 변명을 늘어놓으며 산상수훈을 멀리한다. 산상수훈은 ‘우리는 흠이 없는 자가 되어야 한다’는 말이 아니다. ‘우리가 오를 정상이 어디인가를 분명히 하자’는 것이다. 그 정상은 ‘작은 예수’다. 이처럼 산상수훈의 본질은 그리스도인의 삶을 고통스럽게 만들기 위한 율법이 아니라, 끝 모르는 욕심과 불안 속에 고통받고 있는 현대인에게 하나님의 참된 행복을 전해주기 위한 자유의 복음이다.
‘작은 예수’에게만 허락된 ‘하늘 행복’이 있다. 예수님을 닮으면 닮을수록 행복의 순도는 더 높아지고 그 농도는 더 진해진다. 저자는 우리의 지친 어깨를 다독이며 지금 당장 갈릴리 언덕으로 달려가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라고 가르치시는 주님의 무릎 앞에 다가앉도록 용기를 불어넣는다. 균형 잡힌 성경 해석과 시대와 사람을 읽어내는 통찰력, 본문과 청중의 삶을 이어주는 적실성을 갖춘 이 책은 산상수훈 강해설교의 표본이라 할 만하다.

Save this product for l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