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명 혹은 주제 검색

DMI Books

다시 사랑의 길

SKU 9788957318188
$13.99
In stock
1
Product Details

| 목 차 |

추천사
머리말 30년 만에 새롭게 깨달은 새 계명

1장 새 계명, 하나님이 찾아오시는 오솔길
2장 발에 하는 안수식
3장 두려움의 집에서 아버지 집으로
4장 마지막 제자도: 관계, 관계, 관계
5장 싸우시는 성령
6장 대제사장의 기도: 제물, 제사장, 지성소

| 책 속으로 |

때는 유월절이었습니다. 당신의 죽음을 앞에 두고 예수님은 제자들을 불러 함께 마지막 날 밤을 보내셨습니다. 자신의 숨결이 느껴지고 심장소리가 들릴 것 같은 지척에서 제자들에게 고별 메시지를 전하셨습니다. 지난 3년간 제자들이 항상 들어왔던 말씀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날 예수께서 전하신 그 메시지는 입으로 선포된 말씀 이상이었습니다. 마치 자신의 말씀에 피와 살을 담아 제자들에게 나누어 주신 생명의 양식과도 같은 강렬한 메시지였습니다. 이제 백발이 성성한 노인이 되어 손은 떨리고 눈은 잘 보이지 않았지만, 그날의 메시지만은 꼭 전하고 떠나야만 할 것 같았습니다. 두루마리를 펴고 펜을 들어 꾹꾹 눌러쓴 그 메시지는 바로 ‘새 계명’이었습니다.
머리말_ 12면

그때 하나님의 강력한 사랑이 선교사에게 임하였습니다. 그는 쏘놈에게 다가가 그 앞에 무릎을 꿇고는 자기 머리를 숙여 아이의 상처 부위에 입을 갖다 대더니 입으로 고름을 빨아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모든 시선이 그 선교사에게 집중됩니다. 운동장에서 뛰놀던 아이들도 멈추고 모두 그 장면을 쳐다봅니다. 담소를 나누던 승려들도 묵묵히 그 장면을 봅니다.
그때 한 승려가 침묵을 깨고 이렇게 말합니다. “이 넓은 티베트 땅에서 수많은 고승들을 보았지만 저렇게 불심이 깊은 사람은 처음이지 않은가?”, “저런 선생이 우리와 함께 오래 있어 주면 얼마나 좋을까?”
자신의 더러운 발목에 입을 맞추고 고름을 빨아내는 선생님을 보며 쏘놈은 어찌할 줄 몰라 합니다. 처음에는 발목을 감추며 강하게 거부했던 쏘놈이었는데 언제부터인가 갑자기 부동자세로 한참 동안 선교사의 충격적인 행동을 주시합니다. 그러다가 마치 확성기를 대고 이야기하듯 이렇게 묻습니다.
“Are you God?”(“당신은 하나님인가요?”)
그때 쏘놈은 진실로 자기 눈으로 하나님을 목도한 것입니다. 그런데 그 ‘하나님’은 자신이 18년간 불공을 드리며 만났던 신과는 본질적으로 달랐습니다. 전혀 새로운 분이었습니다.
1장. 새 계명, 하나님이 찾아오시는 오솔길_ 34면
+ 더보기

| 추천의 글 |

저자는 제자도의 핵심인 ‘사랑’을 깊이 있게 재해석하여 우리에게 체험적으로 증거합니다. 김경환 목사님이 전하는 교훈에 주목한다면, 시대의 고통을 극복하게 하는 감동을 얻게 될 것입니다.
_이동원(지구촌교회 원로목사)

순교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김경환 목사님은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같이 서로 사랑하라” 이 말씀을 붙들었습니다. 그가 평생토록 경험하고 증명한 진리는 생생한 삶의 고백이 되어 우리 심장을 뛰게 합니다.
_오정현(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저자는 목회자와 선교사의 경험을 함께 가진 분입니다. 또한 선교 현장에서 숨쉬기조차 어려운 사역의 끝자락에 서본 분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경험에서 나오는 사역적 성찰이 이 책으로 열매를 맺었습니다.
_오정호(새로남교회 담임목사)

모든 삶의 순간에 변함없이 동행하시며 신실하게 책임져주시는 하나님에 대한 감격과 간증이 넘쳐나는 책이다. 말씀을 붙들고 씨름하며, 삶의 구체적인 자리에서 적용하며 살아왔던 현장 체험이 생생하게 묻어 있다.
_화종부(남서울교회 담임목사)

저는 현장에서 주님의 계명을 직접 듣는 심정으로 이 책을 읽었습니다. 새 계명을 주실 때의 본디 주님의 마음이 이해되기 시작했습니다. 단지 글자를 통해서는 얻기 힘든, 그 이상의 감동이었습니다.
_송병주(선한청지기교회 담임목사)

이 책은 김경환 목사님이 삶으로 읽어낸 요한복음을 보여줍니다. 독자들은 티베트에서, 중국에서, 북한에서 육신이 되어 그 땅에서 역사하신 말씀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_김도현(시애틀온누리교회 담임목사)

요한이 삶 전체를 통해 알게 된 사랑의 제자도를 눈앞에서 보듯 쉽게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자신이 오랜 시간 예수의 제자로 성실히 살아낸 후에 요한복음에 담긴 깊은 제자도를 고백적으로 강해했다는 면에서 이 책은 매우 독특합니다.
_박신욱(SEED International 국제대표)

진정한 제자도는 무엇일까? 어떻게 살아야 세상이 우리를 예수의 제자로 여길까? 이런 질문이 피상적으로 느껴지는 이들에게 이 책은 도전하고 있다.
_김도일(장로회신학대학교 교수)

Save this product for later